핵심비법 파워볼 6매분석 파워볼 알파고 프로그램 돈버는법 | 파워볼네임드 eos파워볼 & 파워볼밸런스
파워볼사이트

핵심비법 파워볼 6매분석 파워볼 알파고 프로그램 돈버는법

핵심비법 파워볼 6매분석 파워볼 알파고 프로그램 돈버는법

파워사다리 인터넷 구매시 복권을 잃어버릴 염려가 없고, 당첨금이 일시불 1천만원 이하인 파워볼사이트 경우 인터넷 실명확인만 거치면 당첨금이 예치금으로 바로 들어간다. 파워볼 당첨되면 그 사실을 문자나 알림톡을 통해 자동으로 알려주는 것도 큰 장점. 또한 매번 사러 들어올 필요 없이 최대 5회차까지 예약구입을 통해 매주마다 자동으로 복권 구입이 가능하다.

개편 이전 ‘연금복권 520’에서는 1~7조 100000~999999까지 총 630만 장의 복권이 발행되었고, 그 중 33%(210만 장)인 각 조 100000~399999번은 인터넷 전용으로 판매되었다. 인터넷 전용 번호의 경우, 일반구매는 5장 미만의 묶음이나 번호 지정 구매 시 각조 100000~149999, 200000~249999, 300000~349999까지,예약구매나 5장 또는 10장 묶음의 경우 150000~199999, 250000~299999, 350000~399999까지 구입이 가능했다. 인터넷/현장 대역이 나뉘어 있다 보니 구매 플랫폼에 따라 당첨 기대값이 차이가 났다.

1등과 2등 당첨금을 연금식으로 지급하는 것이 특징이다. 1등에 당첨될 경우 20년 동안 월 700만 원을 지급받게 되며 제세공과금으로 인해 실제 수령액은 월 546만 원이다. 2등과 보너스 당첨도 제세공과금 22%를 제하고 지급하므로 월 78만원을 받는다. 3등부터는 일시불로 지급한다. 당첨금은 가장 높은 등수의 당첨금만 지급된다.

개편 전 연금복권 520 시절 당첨금이 너무 낮다는 비판이 많았지만 720+로 개편하면서 1등 당첨 총액 16.8억원으로 로또를 제법 많이 따라잡았다. 하지만 일시불인 로또에 비해 20년간의 물가상승으로 인한 손해는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이기 때문에 여전히 로또보다는 아쉬운 상황이다. 다만 일전에 연속 3장을 구매해 앞뒤 2등 당첨을 노려 2억원의 추가 일시불 당첨금 수령을 노릴만했던 520과 마찬가지로, 이번엔 숫자는 똑같이 조만 다르게 구매하면 월 700만원에 월 400만원의 연금형 당첨금을 추가로 얻어갈 수 있다. 세후 총액으로 계산하면 1등은 20년, 2등은 10년간 수령하므로 20년간 총 16억 8,480만원을 받아낼 수 있다.

그 뿐 아니라 한개의 번호를 인터넷에서 1번, 오프라인 매장에서 1번 총 2번 판매하므로 이론상 1등을 2번 당첨되는 것도 가능하다. 따라서 복권 운영측에서도 오프라인에서 산 번호를 인터넷에서 한번 더 구매하라고 적극 홍보중이다. 인터넷+오프라인 조합으로 같은 번호를 구매해 당첨되면 20년간 세후 26.2억원을 수령가능하고, 윗 문단에 서술한 “모든 조 동일 번호 구매하기”를 온오프라인 2매씩 구매한다면 20년간 총 33억 6,960만원의 거금을 수령해낼 수 있다.

연금복권 720+의 추첨 방송은 동시에 매주 목요일 낮 12:20분, 지상파 채널인 MBC에서 생중계로 진행된다.연금복권 520 시절에는 주택복권 시절부터 유서 깊은 방식인 화살을 쏘는 방식으로 추첨이 진행됐지만, 720+에서는 로또처럼 볼이 들어가는 추첨기로 추첨을 진행한다.

연금복권720+의 당첨금 기댓값(세후)은 약629.4원, 연금복권520의 당첨금 기댓값(세후)은 약 641.7원으로 개편 후 당첨금 기댓값이 소폭 하락하였다.

맨 처음에는 추첨식 복권 팝콘의 추첨을 진행하던 YTN에서 시작되어, 보도 채널 시절 MBN, JTBC, SBS Plus, MBC 드라마넷을 거쳐 2020년 5월 7일부터는 MBC에서 방송되고 있다.

연금복권 720+ 1회 추첨에서 1등과 2등 4회 동시 당첨자가 나왔다. 사이트에서는 배너를 띄우고 당첨자 인터뷰까지 하는 등 홍보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
예전보다는 그 수가 줄어들었지만 아직도 꽤 많은 복권 수집가들이 있는데, 연금복권520의 경우 실종자 찾기 운동의 일환으로 실종자들의 사진이 디자인으로 나와 분위기가 어두웠다는 평이 있었던 반면, 새로 개편된 연금복권720의 경우 매 회 희망적인 문구와 상대적으로 밝은 분위기의 디자인으로 수집 선호도가 조금 높아진 면이 있다.

대한민국의 기업. 복권위원회와의 계약을 통해 토토, 프로토 등의 스포츠복표를 제외한 모든 복권의 운영을 맡고 있다. 흔히 복권 당첨금 하면 NH농협은행을 생각하지만, 연금복권 1등에 당첨되어 연금을 받고자 하는 사람은 농협은행이 아닌 나눔로또 본사를 찾아야 한다.

대한민국에서는 로또 6/45라는 이름으로 발행되고 있으며, 기획재정부 산하 복권위원회가 지정한 수탁사업자인 (주)동행복권에서 발행하고 있다.

2002년 12월 2일부터 발행이 시작되었으며 당첨금액이 정해져 있지 않았고 이월규정이 존재했던 데다가 연달아서 당첨금액이 이월되는 사태가 일어나면서, 1등에 당첨되면 최대 수백억까지 손에 쥘 수 있다고 입소문이 난 덕택에, 당첨금(1등 당첨금이 1억~20억 원 수준)이 정해져 있는 타 복권(주택복권[1], 체육복권, 기술복권)을 처절하게 몰락시키고, 복권계의 끝판왕을 차지하였다. 로또 열풍이 잠잠해진 뒤에도 이 여파는 이어져서 추첨식 복권이 팝콘(現 연금복권)으로 통합되었고, 즉석식 복권 또한 스피또로 통합되는 계기를 마련할 정도였다.

하여간 이 때의 일들로 곤혹을 치른 당국에서 규정을 변경하면서 2004년 8월에 한 게임당 2,000원에서 1,000원으로 가격이 내려가고, 이월 가능 횟수도 2회로 줄어들면서 평균 당첨 금액도 10억 중반 대로 상당히 줄어들었다. 2007년부터 사행산업으로 분류되어 국무총리실 산하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의 감독을 받기 시작했다. 2008년부터 해당 위원회의 사행 산업 규제 방안이 등장했는데, 로또만은 매출액 총량 제한 등 규제안에서 많은 특혜를 받았다. 2011년부터는 매출액 총량제한이 사실상 사라졌고, 2012년부터는 제한이 실제로 아예 사라졌다. 이에 대해 경주마생산자협회와 한국마사회를 비롯한 경마 관련 단체들은 불공정하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 있다.

2018년 12월 2일부터 판매대행 업체가 나눔로또에서 동행복권으로 바뀐 뒤로 온라인 구매가 가능해졌다. 단, 도박 중독 방지를 위해 PC에서만 접속이 가능하며, 1주당 최대 5,000원만 구매할 수 있도록 제한했다.[2] 구매는 선입금된 예치금으로만 가능하며, 예치금 충전도 계좌이체(가상계좌)[3]로만 가능하다. 예치금은 다시 출금할 수 있으며[4], 인터넷으로 구매한 로또가 4/5등에 당첨됐을 때 당첨금은 예치금으로 들어간다.

대한민국의 경우 현재 한 게임당 1,000원. 원래는 한 게임당 2,000원이었는데 지나친 사행성을 지적 받으면서 현재 금액으로 내렸다. 덕분에 당첨금액이 확 줄었으며 게임 용지 한 장에 최대 5게임까지 들어간다. 그래서 5칸 꽉 채워서 사는 사람이 많다.

미국에서는 이월 횟수를 제한하지 않아 가끔 터무니없을 정도로 상금이 누적되는 경우가 있는데, 2천 억대의 당첨금을 받은 사람이 탕진하여 파산[5]한 사연이 뉴스에 나오기도 했다. 미국에선 한화로 약 1조 9,000억 이상까지 누적된 바 있다[6].

대한민국에서는 이를 막고자 당첨금 이월을 2번으로 제한을 둔 탓인지 별로 그렇지 않은 듯. 2천 원이던 시절에 이월을 5번까지 허용했던 적이 있는데 무려 700억 이상 상금이 누적된 뒤로 너무 과열된다고 5번에서 2번으로 더 제한하게 되었다. 그리고 한국에선 숫자가 45까지 있지만 미국에선 다양하게 숫자가 있어서[7] 더더욱 당첨 확률이 낮다.

2016년 1월 13일에(미국 현지 시간 기준) 시행하게 되는 파워볼에서는 누적 당첨액이 미국 달러로 약 15억 달러로 현재 환율로 따지면 약 1조 9,000억 원 정도의 가치를 가지게 되며 이번 파워볼의 잭팟은 현재까지 19회 이월되었다. 자세한 사항은 파워볼 문서를 참조하면 되고, 파워볼의 경우 당첨될 확률은 약 3억 분의 1로 상어에 물릴 확률인 2억 6천만 분의 1보다 더 어렵다고. 외국인도 미국에 거주하고 있으면, 로또를 구매할수 있으며, 외국인은 세금 30%를 떼는 조건으로 당첨금을 받을 수 있다.[8]

2017년 기준으로 로또는 매주 700억 원 어치씩 팔리고, 1등 당첨자는 7~10명 정도 씩 나오며, 당첨금은 평균적으로 세전 23억, 세후 15.74억 정도다. 2등은 50~60명 정도씩 나오며 세전 약 5~6천만 원, 3등은 약 2천여 명이며 당첨금은 세전 150~160 정도다.

1부터 45까지의 숫자 중 6개를 찍어 맞히면 되며, 아래와 같이 숫자 5개를 맞힌 상황에서 보너스 볼까지 맞히면 2등이 되는 2등 보너스볼도 나온다.

파워볼 하는법

파워볼사이트    :    파워볼전문.com